촬영 / 이후곤

이후곤 촬영감독은 84년 으로 영화계에 입문했다. 그는 이후 한국 최고의 촬영 감독으로 평가받는 서정민 ,구중모, 정일성 촬영감독의 촬영부를 거치면서 촬영에 대한 남다른 감각을 배우게 된다. 그는 <아다다>, <장군의 아들>, <젊은날의 초상>, <서편제>, <태백산맥> 등에서 촬영 경험을 쌓으며, 8년여에 걸친 촬영부 생활을 마감하고 1999년 송능한 감독의 <세기말>로 데뷔했다. 이제 갓 데뷔한 촬영감독임에도 불구하고, 그의 앵글과 화면에는 고집과 무게감이 느껴진다.

주요작품
<아다다>(1986) <장군의 아들>(1989) <장군의 아들2>(1991)
<젊은날의 초상>(1992) <서편제>(1993) <태백산맥>(1994) 촬영부
<세기말>(1999) 촬영감독

조 명 / 원명준

원명준 조명감독은 <쉬리>로 제 36회 대종상을 수상한 바 있다. 하지만 <쉬리>로 대종상을 수상하기 이전부터 영화인들 사이에서 빛의 마술사라고 불리울 만큼 실력 있는 조명감독으로 알려져 있다. <쉬리> <찜> <세기말>을 거쳐 최근 <물고기 자리>에 이르기까지 그는 단순한 테크니션이 아닌 빛의 본질을 알고 빛을 만질 줄 아는 조명감독이다.

주요작품
<쉬리> <찜> <세기말> <물고기자리> 조명감독